정보화 시대의 논리로부터 탈피

 


동경대학문학부는 1877년 동경대학 창설 시 법학부, 이학부, 의학부와 함께 창설되었습니다. 일본에서 가장 긴 역사를 가진 문과의 학부입니다. 창설 당시부터 일본과 중국의 학문의 전통 계승과 함께, 서양의 학문 체계와 그 성과 흡수를 도모하여, 양자를 균형 있게 배울 수 있는 교육 시스템을 정비하려는 노력을 해 왔습니다.


1886년(메이지 19년) 동경대학은 동경제국대학으로 개칭되어, 패전 후, 1947년 (쇼와 22년)에는 새롭게 정비된 동경대학이 되었습니다만, 그 과정에서 여러번 문학부의 조직이나 커리큘럼의 확충, 개편 시도가 있었습니다.

문학부의 근간이 되는 철학・사학・문학의 세 구분은 이미 1887년(메이지 20년)에 완성되었습니다. 여기에 심리학이나 사회학 분야의 학문을 더해 1963년에 4개의 학과(당시 사류로 명명)로 학부교육의 기본조직을 정비, 그 후 증설과 개편을 거쳐 현재는 이 홈페이지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4개의 학과 27개의 전수과정으로 나누어졌습니다.


한편, 위 학부조직의 틀 위에 1953년, 대학원 인문과학연구과가 창설되었고 1963년, 일부의 학과가 신설된 교육학연구과로 이동, 1995년에는 대학원사회학연구과를 통합한 대학원인문과학계연구과로 확충 개편되었습니다. 현재 인문사회계연구과에는 위 문학부 전수과정을 기초로한 전문분야, 다섯 개의 전공 외에도 2000년 이후에 증설된 -학부조직을 두지 않는- 문화자원학연구와 한국조선문화연구, 두 개의 전공이 있습니다. 두 개의 독립된 전공은 대학 교육연구에 대한 사회의 수요에 대응하며 탄생하였습니다. 또 최근에는 전문을 달리하는 학부 교원이 모여, 죽음의 측면으로부터 삶을 고찰하는 ‘사생학’이나 응용윤리연구가 추진되어, 생사라고 하는 근원적 문제에 인문사회계학문의 관여가 필요함을 사회에 어필하는 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2011년, 연구과・문학부에 사생학・응용윤리센터가 부속시설로서 새롭게 설치되었습니다.


위와 같은 역사는, 20세기 후반부터 21세기에 걸쳐 고등교육연구를 둘러싼 국내외 사회상황이 급격하게 변화하는 중에, 문학부・인문사회계연구과가 각각 시대의 수요에 맞는 다양성을 탐구하여 교육연구의 전체적인 디자인을 쇄신하는 일에도 힘을 쏟았다는 증거가 됩니다.


그러나, 문학부・인문사회계연구과는 긴 전통에 의해 배양된 견실한 학문체계을 바탕으로 한 기초교육과 기초연구를 무엇보다 중시하고 있습니다. 서양의 르네상스기 이후 고전학에 편중된 교육에 대항하여 발전된 근대의 각 학문을 포괄하는 데 ‘실학’이라는 말이 사용되는 한편, 그 근대 각 학문의 발전에 길항작용을 하며 체계화 된 인문학을 가리키는 데, 편의적으로 ‘허학’이라는 말이 사용되었습니다. 문학부 의 기초를 이루는 이 인문학은 ‘인간이란 무엇인가’, ‘인간답다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문제에 대해 고찰하는 것을 궁극적인 테마로 하기 때문에 학문으로서의 성과가 눈에 잘 띄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한 사람 한 사람이 자기자신을 바라보며, 더욱 깊이 자신을 이해하기 위한 지적 영위 활동과 다르지 않습니다. 인문학에는 남겨진 문자, 만들어진 사물이나 이미지를 통해, 과거의 사람들의 지적 영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탐구하여 미래를 꿈꾸는, 말하자면, 시공을 넘어 사고하여 충실한 시간을 보내는 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말할 것도 없이, 이를 위해서는 철학・사학・문학 및 행동문화학 각각의 영역에서 배양된 연구・조사・실험 등 기초적 지식을 습득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 기초가 확실히 확립되어 있지 않으면 어떤 사고도 연구도 허황된 몽상으로 끝날 것입니다.


최근, 사회에서는 패스트 푸드보다 슬로우 푸드가, 나아가서는 슬로우 라이프가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연구자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뿐만 아니라, 졸업 후 다른 직업에 종사한다고 해도 문학부의 학문은, 효율을 목표로 하는 정보화 시대의 논리로부터 탈피하여 충실한 ‘시간’을 보내는 방법을 체득하고 풍부한 마음의 양식이 뒷받침된 인생을 설계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하고 있습니다.


2013년 4월 현재, 문학부에는 897명의 학부생이 있습니다. 연구과에는 742명의 대학원생과 44명의 외국인연구생이 재적하고 있습니다. 인문사회계연구과에는 문과에서는 가장 많은 유학생이 재적하고 있습니다. 유학생 분들에게 말씀 드리고 싶은 것도 앞서 말씀 드린 것과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우선 일본어를 잘 이해하고 능숙하게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을 습득하시길 바랍니다.


문학부에는 약 700개의 강의와 실습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인문지식을 폭넓게 익히는 것도 인문지식을 깊게 탐구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여러분들께서 멋진 선택을 하시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문학부장・연구과장 오사노 시게토시(小佐野 重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