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인문사회계연구과의 개요

1953년, 새롭게 정비된 동경대학과 함께 대학원 인문과학연구과가 개설되었고, 그로부터 10년 후, 새롭게 사회학연구과가 조직되었다. 1995년 두 개의 연구과가 합쳐져 현재의 인문사회계연구과가 되었다.

본 연구과는 전체적으로 인간의 사상, 역사, 언어, 사회에 대한 이해를 목표로 교육과 연구를 행함으로써 수준 높은 교양과 사고력, 표현력을 체득하여 인류문화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양성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사상, 역사, 언어, 사회에 관련된 문제들에 대해 독창적인 관점으로 논리성을 갖춘 논의를 전개하여 각각의 관심에 따라 고도의 언어능력을 길러 실증성에 입각한 견실한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학생을 선호한다.


본 연구과는 7개의 전공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연구전공은 코스로, 코스는 또다시 전문분야로 나뉜다. 코스 또는 전문분야는 학부의 개요부분에서 서술하였던 ‘연구실’과 거의 일치하는 개념이다. (다만 문화자원학연구전공과 한국조선문화연구전공은 학부 전수과정을 두지 않는 독립된 전공이다.) 또한 각 박사학위논문의 일본어 요약문은 박사논문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읽을 수 있다.

각 전공의 개요는 다음과 같다.

기초문화연구전공
    언어학, 고고학, 미술사학, (동아시아미술사학), 철학, 윤리학, 종교학종교사학, 미학예술학, 심리학
논리적・실증적인 사고법을 통해 인간의 사고・인식・감정 및 언어・표현・문물・제도에 대한 근원적 이해를 목표로 한다.
일본문화연구전공
    일본어일본문학, 일본사학
일본사학전문분야와 일본어일본문학전문분야를 통합하는 것으로, 세계적인 시야를 갖춰 일본사회의 역사와 그 역사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사상과 감정 표현에 대해 고찰한다.
아시아문화연구전공
    중국어중국문학, 동아시아역사사회, 동아시아사상문화, 남아시아・동남아시아역사사회, 인도문학・인도철학・불교학・서아시아역사사회, 이슬람학
아시아 각 지역의 사상・종교・언어・문학・정치・경제・사회의 복잡한 양상과 역사적 전개를 이해하고, 아시아에서 발생하는 문화의 전파・교류・변화 양상을 파악한다.
구미문화연구전공
    서양고전학, 프랑스어프랑스문학, 남유럽어남유럽문학, 영어영미문학, 독일어독일문학, 슬라브어슬라브문학, 현대문예론, 서양사학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는 구미문화의 생성과 전개에 대해 언어・문학・역사의 각 분야에서 원전・자료를 정밀하게 해석하는 능력을 길러 다양한 문화활동과 사회적 발언을 실천하는 인재를 양성한다.
사회문화연구전공
    사회학, 사회심리학
인간과 인간의 상호작용에서 발생하는 현상을 대상으로,조사, 실험, 관찰, 자료분석 등에 입각하여, 현대의 인간과 사회의 문제 발견과 해결을 위해 이론적・실증적인 자세로 학문에 임한다.
문화자원학연구전공
    문화경영학, 형태자료학, 문서학, 문헌학
문화자료 (문헌자료, 역사자료, 미술자료, 고고학자료, 문화조사자료, 문화통계자료 등)를 학문연구와 문화활동에 유용하도록 발굴하고 고증과 평가를 거쳐, 정리 보존하여 공개, 이용한다.
한국조선문화연구전공
    한국조선역사사회, 한국조선언어사상, 북동아시아문화교류
한국조선문화 및 주변지역과의 교류에 대해 전통과 현재, 또는 통시적・공시적 관점으로 역사학・사회학・언어학・철학・문화인류학의 방법론 전반을 복합적으로 운용하여 탐구한다.